[뉴스][오키나와]그런데, 저 선수 신인 맞아? 코칭스태프-선배를 놀라게 하는, 고졸루키 김서현

[뉴스][오키나와]그런데, 저 선수 신인 맞아? 코칭스태프-선배를 놀라게 하는, 고졸루키 김서현

G 분석맨 0 6087

16779075195177.jpg


3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연습경기. 한화 이글스의 두 고졸 루키선수에게 관심이 집중됐다. 우완투수 김서현(19), 내야수 문현빈(19). 2023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선수다.

김서현은 7회 구원투수로 등판했고, 문현빈은 2번-2루수로 선발출전했다. 두 선수가 나란히 눈길을 잡아끌었다. 김서현은 1이닝 동안 타자 4명을 상대로 1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구속이 시속 153km, 평균 152km를 찍었다. 프로 첫 등판경기인데도, 주눅들지 않고 상대를 눌렀다.

정은원 자리에 들어간 문현빈. 수비가 좋았다. 까다로운 타구를 역동작으로 침착하게 처리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두번의 타석에선 내야땅볼로 물러났다.

코칭스태프도, 선배들도 열아홉살 고졸루키가 신인답지 않다고 칭찬한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걷는 것만 봐도 신인이라는 생각이 안 든다. 1군 주전선수처럼 자신감이 넘친다. 프로선수라면 저런 모습이 필요하다“고 칭찬한다.

야수 최고 베테랑 오선진(34)은 문현빈을 두고 “프로 1군 선수가 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온 선수같다. 저런 신인은 처음본다“고 했다. 수베로 감독도 문현빈 이야기가 나오면 칭찬을 쏟아낸다.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선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나란히 1군 캠프에서 시즌을 준비해 왔다. 그냥 유망주가 아니라 올시즌 팀 전력에 실질적으로 힘이 될 수도 있는 자원들이다.

김서현은 지난해 입단 직후부터 “승부를 결정짓는 마무리 투수가 멋있다. 구대성 선배같은 마무리 투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지금같은 페이스를 잘 유지한다면, 프로 첫해부터 1군 주축선수가 될 수도 있다. 일단 시속 150km 빠른공을 가볍게 던진다.

2루수와 유격수가 가능한 문현빈은 내야 백업으로 활용이 가능하다.ㅏ

김서현은 3일 SSG와 경기가 끝난 뒤 “무실점에 장타를 허용하지 않아 굉장히 만족스럽다. 프로 첫 실전이라 떨릴 줄 알았는데, 막상 마운드에 오르니 떨리지 않았다. 한가운데만 보고 던져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고 했다.

아직 첫발도 떼지 않은 고졸루키. 여러가지 변수와 마주할 가능성이 높다. 그래도 씩씩하고 자신감 넘치는 둘이 있어 한화의 미래를 기대하게 된다. 

0 Comments
+ 더보기

공지사항

로얄카지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